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3679871_10210118202216560_2718151340480490557_o.jpg

가르친다는 것은 | 빌 스무트 | 이매진 2011

 

가르침의 도라는 표현이 너무 진부하지만 학교의 교사 뿐아니라 교수, 의사, 운동코치, 목수, 제빵사, 해병대교관 등 다양한 분야의 가르침에 관한 이야기. #책 

 

 

“좋은 선생님은 자기가 어디 있는지 알아야 합니다 by 존 파지 (사립고 영어교사) 

 

  • 홀든이 피비가 회전목마를 타고 빙글빙글 도는 모습을 바라보다가 우는데, 그런 순간 … 문학이란 그런 순간들로, 삶이 멈추고 우리가 그걸 바라볼 수 있는 그런 순간들로 충만하다는 걸 가르쳐줍니다. (20)
  • 저는 실력이야 어떻든 간에 아이들이 자기 안에 불꽃 하나씩을 갖고 있어서 뭔가에 흥분하고 그걸 사랑하고 진짜로 즐기는 게 정말 좋습니다. 아이들이 우리가 읽은 책에 관해 뭔가 말하고 싶고 물어보고 싶어서 교실로 들어올 때가 정말 좋습니다. (21)
  • 경외심을 가르치고 싶습니다… 그건 하던 일을 멈추고 뭔가를 감상하게 만드는 그런 겁니다 (22)

“1학년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보다 더 즐거운 일은 없을 거예요” by 리네트 웨인 (초등 1학년 교사)

  • 과학 기술 장비는 새로운 방식으로 전달할 수 있게 해 주지요. 그럼 이런 장비들이 없어도 가르칠 수 있을까요? 물론이죠. 그렇지만 그런 장비가 있으면 아이들을 새롭고도 다양한 방식으로 가르칠 수가 있지요 
  • 전 정말 제 일을 좋아합니다. 그 ‘아하!’ 하는 순간을 사랑하죠. 새로운 단어를 배웠거나 책 읽는 걸 배웠을 때, 또 책을 읽거나 뭘 배우면서 자신감이 생겼을 때, 아이들 표정이 환해지는 게 보인답니다. 1학년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보다 더 즐거운 일은 없을 거예요. (32)

 


 

“아이들이 배우는 걸 모험으로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by 스티븐 레비 (4학년 교사)

  • 어떤 일을 반복해서 해보고 또 해보면 좋습니다. 그럼 개선되고 심화되면서 점점 나아지니까요. 또 교과 내용과 밀접하게 연계해 더 실력을 향상시킬 수도 있고요. 그래도 전 아무도 해본 적 없는 새롭고 선구적인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아이들이 배우는 걸 모험으로 느낄 수 있게 말입니다. 
  • 모든 아이들한테서 그 아이만이 지니고 있는 재능을 본 것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니까 학생들 개개인이 갖고 있는 정신 같은 것, 아홉 살의 몸 안에 갇혀 있다고 해도 온전히 그 아이만이 갖고 있는 그 어떤 것말입니다. 일종의 가능성이라고 할까요
  • 만일 제가 콧물을 줄줄 흘리는 모습이나 다른 애들 뺨을 때리는 모습만 보지 않고, 아이들이 갖고 있는 그런 부분을 알아보고 거기다 말을 건다면, 그건 제가 그 아이들 속에 들어있는 가능성을 들여야 보는 것이죠. 

 


“가르치는 걸 진짜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다른 일을 해야죠” by  엘렌 페플리 (원예학 교수)

  • 가르치는 일을 사랑해야 하고 그리고 가르치는 일을 사랑하게 되면 학생을 사랑하게 됩니다
  • 전구에 불이 들어오는 그 순간을 전 사랑합니다. 강의할 때 보게 되는데요. 새로운 원리나 개념을 가르칠 때 학생이 마치 헤드라이드 불빛을 받는 사슴마냥, 그러니까 이런 표정이죠. “교수님이 뭔 소리를 하는 건지 도통 모르겠군” 그러다가, 찰칵 하고 불이 들어오는데, 정말 놀랍죠

 


“최고의 교사는 가르치는 주제에 관한 열정을 학생에게 전달할 수 있는 교사입니다” by 수란 몰러 (언론학 교수)

  • 가르친다는 것은 글을 쓰고 음악을 배우고 언어를 습득하는 것과 같습니다. 음악적 재능을 타고난 사람들이 있듯 좋은 선생님이 될 재능이나 성향을 타고 나는 사람들이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가르친다는 것은 습득되는 능력이고, 많은 연습이 필요합니다. 음악처럼 말이죠. 그리고 하면 할수록 잘 하게 됩니다.
  • 다들 한 번쯤 20년 동안 내리써서 누렇게 바랜 강의안으로 수업을 하는 선생님들을 봤을 겁니다… 그 주제에 관해 줄줄 말해줄 수는 있어도 지속적인 열정을 전하지 못할 겁니다. 그런 선생님들은 직접적인 대가가 없어도 뭔가에 흥분하고 그것에 열정을 유지하는 일은 없을 겁니다.

 


“가르치면 주는 것보다 배우는 게 많습니다” by 앨런 프라이드먼 (신경외과)

  • 전 가르치면 주는 것보다 배우는 게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 나는 뭘 가졌네, 옛날에는 뭘 했었네 하지요. 그런데 진짜 중요한 건 내가 뭐하는 사람이고 어디로 가고 있느냐 하는 거지요. 저는 아직 지평선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아직도 새롭고 흥미로운 일을 하고 있나 봅니다

 


“교사가 바라는 건 학생 하나하나가 바뀌는 거죠” 수키 소럴 (발레)

  • 그분은 순간을, 바로 지금을 살아야 한다고 하셨어요. 인생이란 그 모든 순간들이 모인 것이고, 인생은 과정이라고 하셨지요. 유명한 발레리나가 되고 싶을지 모르지만 그게 인생은 아니라고, 발레리나가 돼가는 과정이 인생이라고 하셨어요. 그 과정에 몰입하고 그 과정을 즐겨야 한다고요. 왜냐하면 인생이 어찌 될지 모르기 때문에요. 발레리나가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지금 이 순간을 완벽하게 살아야 한다고 하셨어요.

 


“가르치다 보니 더 좋은 사진작가가 되었습니다” by 키스 카터 (사진)

  • 가르친다는 것은 병 속에 편지를 넣어 바다로 던지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가끔 듭니다.

 


“자기가 자신을 지도하는 것, 그게 궁극적인 목표죠” by 톰 놀런드 (농구 슈팅)

  • 배우지 못하게 하려면 답을 가르쳐 주면 됩니다. 때로는 ‘손과 바스켓이 일직선이 아니야’라고 말하면 코치가 권위있어 보이죠. 저도 그동안 가르치면서 말을 너무 많이 하는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말은 아주 적게 하고 모든 걸 경험할 수 있게 해 주는 게 좋습니다. 만일 일직선으로 선을 맞추는 얘기를 한다면 슛을 몇 번 시킨 뒤 물어 봅니다. ‘손하고 눈이 일직선상에 있었나? 이제는 선을 맞추지 않고 해보게” 만일 자신의 선을 의식하게 된다면 배우게 되는 겁니다. 
  • 피드백은 행위자한테서 먼저 나와야 하고 그 다음에 관찰자한테서 나와야 합니다. 의식이 깨어나기 시작하는 겁니다. 
TAG •

선생님의 책읽기

선생님이 읽은 책 이야기

  1. 간절히 바라면 언젠가는 꼭 만나게 된다고... 그게 무엇이건 간에...

    안녕, 외톨이 - 신민재 글.그림/책읽는곰 바람에 흩날리는 버드나무 가지 아래 검은 생머리 여자아이가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조용히 말한다. "안녕, 외톨이" 한여름 공포영화가 떠오르는 장면인데 아이가 별로 무서워보이지 않는다. 큰 눈망울 때문인가보다...
    Date2016.09.10 CategoryPicture Views98
    Read More
  2. 가르친다는 것은 | 빌 스무트 | 이매진 2011

    가르친다는 것은 | 빌 스무트 | 이매진 2011 가르침의 도라는 표현이 너무 진부하지만 학교의 교사 뿐아니라 교수, 의사, 운동코치, 목수, 제빵사, 해병대교관 등 다양한 분야의 가르침에 관한 이야기. #책 “좋은 선생님은 자기가 어디 있는지 알아야 ...
    Date2016.08.15 CategoryTeacher Views89
    Read More
  3. 이상한 엄마 , 백희나 , 책읽는 곰

      이상한 엄마 - 백희나 글.그림/책읽는곰     엄마의 찬스카드 !  - 이상한 엄마 , 백희나 , 책읽는 곰     백희나 작가의 새로운 그림책이다.  구름속에 가려진 선녀님 모습을 얼핏보니 전작인 '장수탕 선녀님'이 떠오른다. 우리네 생활 속에서 살짝 등장했...
    Date2016.03.17 CategoryPicture Views119
    Read More
  4. 아빠 아빠 이건 뭘까요? 길벗어린이

    아빠! 아빠! 이건 뭘까요? - 신현정 글.그림/길벗어린이 종알 종알 이것저것 묻던 아이는 어느새 자라면서 더 이상 질문하는 것을 멈추게 된다. 사람들이 아이의 질문에 가치를 매기고 우선 순위를 매기면서 내가 던지는 질문이 정말 질문이 맞는지 의심하게 ...
    Date2016.03.17 CategoryPicture Views36
    Read More
  5. 아저씨 진짜 변호사 맞아요?

    저자가 초등학교 선생님이라 그런지 읽다보니 역시 학교에 대한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쓴 이야기구나 싶었다. 최근 여러 가지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학교폭력에 관한 문제, 따돌림 , 사이버폭력, 교권침해 다양한 일들이 유쾌한 사건들 속에 잘 어우러...
    Date2016.03.15 CategoryKid Views29
    Read More
  6. 새들의 눈에는 유리창이 보이지 않아요! - 동물들이 살 수 있는 환경 만들기

    새들의 눈에는 유리창이 보이지 않아요! - 시그문드 브라우어 지음, 박선주 옮김, 이은지 그림, 한국조류보호협회 추천/책속물고기 내가 근무하고 있는 학교에는 교실에 새들이 가끔 날아들곤 한다. 학교 건물이 산과 바로 인접하고 있어서 새들이 교실 창가...
    Date2016.03.15 CategoryKid Views84
    Read More
  7. 내 마음이 조각조각 , 샤를로트 문드리크 , 시공주니어

    감성적인 그림과 글로 2학년 남자 아이의 첫사랑을 담은 짧은 동화책이다. 내 마음이 조각조각은.. 수줍은 꼬마 아이의 첫사랑과의 만남을 미소지으며 엿보는 느낌으로 책을 읽었다. 여자아이들은 피하고 남자아이들과의 사이도 그리 원만하지 않은.. 그저 친...
    Date2016.01.25 CategoryPicture Views93
    Read More
  8. 고양이는 알고 있다 - 사계절

    내가 근무하고 있는 시골의 작은 학교 주변에는 길고양이들을 자주 볼 수 있다. 우리반 아이 몇 몇은 그런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몇 번 주다가 집 근처에서 아기 고양이도 기르고 집둘레를 떠나지 않고 머무는 녀석들도 많이 있다고 한다. 학급 클래스팅에 그 ...
    Date2015.09.11 CategoryKid Views79
    Read More
  9. 과학은 쉽다1 변덕쟁이 날씨의 비밀을 밝혀라 - 비룡소

    5학년 아이들과 과학시간에 마침 날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책 이전 시리즈인 사회는 쉽다도 수업전에 내가 먼저 읽고 아이들과 함께 나눌 질문과 이야깃거리를 생각해볼 좋은 책이었다. 이번에 새로 나온 과학은 쉽다의 첫번째 이야기가 날씨로 ...
    Date2015.09.11 CategoryKid Views102
    Read More
  10. 대한민국 문화유산 VS 세계문화 유산

    대한민국 문화유산 vs 세계 문화유산 - 이형준 글.사진/시공주니어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은 참으로 멋진 일이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장소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면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느낌을 만날 수 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이런 종류의 책을...
    Date2015.06.03 CategoryKid Views237
    Read More
  11. 건강을 책임지는 책

    건강을 책임지는 책 - 채인선 지음, 윤진현 그림/토토북 아이들에게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말라고 할 때 먼저 이야기해야 할 것은 왜 그래야하는지 이유를 알려주는 것이다. 채인선 작가는 그렇게 어떤 단어나 의미를 보다 선명하게 만드는 것에 탁월한 재...
    Date2015.06.03 CategoryPicture Views121
    Read More
  12. 똥호박 - 책읽는 곰

    똥호박 이승호 글/김고은 그림 아이들 똥을 먹고 토실토실 살진 호박, 똥 호박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는 아이들우리는 언제부턴가 똥을 세상에서 가장 불결한 것으로 여기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제 몸에서 나온 그것조차 쳐다보기 싫어 볼일을 보자마자 잽싸게...
    Date2014.08.10 CategoryKid Views553
    Read More
  13. 큰 늑대 작은 늑대의 별이 된 나뭇잎 - 시공주니어

    큰 늑대 작은 늑대의 별이 된 나뭇잎- 올리비에 탈레크 글, 나딘 브룅코슴 그림, 이주희 옮김/시공주니어 - 알라딘 서점 아이들보다는 어른들이 더 큰 감동을 받을 수 있는 그림책이다. 커다란 나무에 달린 나뭇잎 하나를 가지고 싶은 작은 늑대에게 큰 늑대...
    Date2014.08.10 CategoryPicture Views4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